2017년 문화생활 / 메모 / 방명록



//2017년 기록과 잡다한 계획들 :)

0103 명작동화 뮤지컬 피노키오 (예림당 아트홀, with 률+은재)
0106 씽 (용산CGV, with 률+은재)
0113 너의 이름은. (이수 메가박스, with 률)
0117 모아나 (이수 메가박스, with 률+은재)
0127 가족뮤지컬 번개맨과 신비의 섬 (유니버설 아트센터, with 률+은재)
0128 레미제라블 (2012)
0129 인어공주 (1989)
0129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조류 (2011)
0130 피노키오 (1940)
0218 트롤 (이수 메가박스, with 률+은재)
0405 슈퍼버드 (시사회/코엑스 메가박스, with 은재)
0507 보스베이비 (홍대CGV, with 률+은재)
0527 노무현입니다 (이수 메가박스)

0104 브루클린의 소녀 (기욤 뮈소)
0104 스파이 (파울로 코엘료)
0124 여자가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할 것들 (박금선)
0124 엄마표 영어학교 (송지은)
0124 엄마학교 (서형숙)
0206 핑거스미스 (사라워터스)★★★★★
0318 시호시스토리 하모니 (권정아)
0318 11층 연서네 (전은경)
0320 피카소 마음교육 (하은)
0320 길 (조정래 사진여행)
0401 내 아이를 망치는 과잉육아 (킴 존 페인)
0409 엄마내공 (오소희)
0421 영어 그림책의 기적 (전은주)
0502 조정래의 시선 (조정래)
0508 웰컴투그림책육아 (전은주)
0526 냉정한 이타주의자 (윌리엄 맥어스킬)
0623 스노우캣의 내가 운전을 한다 (스노우캣)
0624 오직 두 사람 (김영하)


-레미제라블1~5권
-르꼬르뷔제전 (~3/26, 예술의 전당)
-다빈치코덱스전 (~4/16, 서울역)
-픽사 애니메이션 특별전 (4/15~8/8, DDP)
-zeroperzero Family a story of mother and daughter (6/24~7/29, 망원동 제로스페이스)


-부탄 (6~8월)


//방명록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


종이접기, 토이쿠키, 비오는날



지난주말, 알라딘 당일배송으로 주문했던 종이접기책
토요일도 률바이가 밤새고 아침에 들어와서 ㅠㅠ

이거 꺼내서 했다 ...

배경판도 있고
은재가 직접 자르겠대서 삐뚤빼뚤

배경판 문 뚫어달래서 ... 구지 뚫어주고

오전 오후 내내 둘이서 놀다가 ... 지쳐 잠들었다가 깨서 징징대길래
아빠랑 조물조물 쿠키만들자고 하니까 뚝그치고 벌떡

지난번에 샀던 풀무원 토이쿠키 마저 만들었다.

요거 간단히 하기 참 좋다. 종종 사다놔야지.

아빠랑 은재랑 만든 작품들
엄마, 아빠, 은재도 있다. (률바이 작)

노란색이 단호박 맛이라 맛있음 :)

밤에 부슬부슬 비맞으며 마실도 다녀오고

일요일엔 교회 - 요샌 유치부 예배시작하면 엄마랑 안녕 잘 해줘서, 나는 본예배 드리고 은재는 유치부예배 드리고 식당에서 만난다.
밥 먹고 있으라니까 꼭 엄마랑 같이먹을거라고 기다리고 있음.

예배마치고 올라가보면 "엄마, 은재 잘 기다리고 있었어요~" 라고 뿌듯뿌듯

+
월요일의 참사

기저귀를 다 써서 반강제로 기저귀를 뗐다.

일주일정도 밤에 천기저귀 채우다가, 토요일 새벽에 쉬한다고 달려나오더니 천기저귀를 벗어던졌다.
그리곤 천기저귀 거부.
일요일에도 전날 늦게잤는데 아침까지 쉬 안하고 일어나서 한참있다가 변기에 잘 하길래
이제 밤기저귀 떼려나 ... (이게 몇번째냐) 하고 있었다.
일요일 밤에도 잠들면 채우려고 천기저귀를 들고오니 아니아니 안한다고 질색.
그럼 아침에 일어나서 변기에 쉬해~ 하고 그냥 재웠다.

6시쯤 깨서 은재방 가보니 아직 쉬 안하고 자고있길래 은재야 쉬 마려우면 나와서 변기에 해~ 하고 잠시 놔뒀더니
잠시후 쉬했다면서 이불을 둘둘 두르고 나왔다.

아까 그냥 안고 나와서 쉬시킬걸 후회하며 은재방에 가보니 - 자다가 한게 아니라 나오다가 한듯 바닥에 쉬가 흥건한데 매트 밑까지 침범 ㅠㅠㅠㅠ 은재방 매트는 PU소재라 위쪽은 방수가 되는데 아래는 미끄럼방지 원단이라 방수가 안돼 ㅠㅠ 방수매트 다 깔아놨는데 그냥 이불 위에서 하지 왜 바닥에서 해서 ㅠㅠㅠㅠ 속통 스폰지까지 젖는 대참사가 일어났다.

5단 접이식이라 스폰지도 5단으로 분리되어있는데 커버 세탁하려면 그거 하나씩 다 빼야되고 ... 쉬에 젖은 3장의 스폰지는 세탁금지라지만 그냥 둘 수 없어 물로 젖은부분 헹궈내서 말리고 매트커버랑 방수요랑 이불이랑 쉬닦은 수건 한바탕 세탁기 돌리고 ㅠㅠ 아침부터 너무나 진빠지게 힘들었다.

그러고 나서도 밤기저귀는 맹렬히 거부해서; 밤에 쉬한번 시키고 그냥 재웠다. 오늘은 또 새벽 두시반인가 쉬한다며 뛰쳐나왔네. 한번 쉬 하고 나면 안심이라 아침까지 푹 재울 수 있긴 하다만. 언제까지 비몽사몽 새벽에 쉬하기가 계속될것인가~

얼굴에 뾰루지같은게 낫길래 짜주다가 아프다고 밴드붙여달래서
뽀로로밴드 꺼냈다가 뽀로로 네일아트

손예뻐졌다고 엄청 좋아하더니 잠시후에 다 떼버림

밥 하도 안먹어서 밥전부쳐서 가져다주고

종이접기는 혼자서 요정도까진 한다 ㅎ

낮잠자고 일어났는데 비가 쏟아진다.
"비가 많이오네, 비가 왜 오는거지?"

오랜만에 시원하게 비가 쏟아지니 좋긴한데 ...
매트 속통 스폰지 말려야되는데 ㅠㅠ

집에서 숫자 따라쓰기놀이

시계도 그려놓고

잘썼네 ㅎㅎ

티비시청 타이밍도 놓쳐서
이것저것 하면서 혼자 잘 놀았다.

저녁도 다 먹고, 일곱시가 넘었는데
놀이터 가고싶어요, 엄마 나가 놀자 해대서
놀이터는 다 젖어서 안되고 시장갈까? 하니 좋다고

어짜피 집에 있어봐야 할것도 없고 시원한데 나들이나 하러 나갔다.
비오고 난 뒤엔 물웅덩이 찾아다니며 잘 걷는다.

물웅덩이똥물 마다 첨벙첨벙

시장 한바퀴 돌고
사기로 했던 버섯 사들고 ㅎ

횟집 수족관 마다 한참 들여다본다.
시장에서도 생선가게 한참 구경하고
참게한테 말걸고 ...

요러고 돌아오는데 "엄마, 재미있었어"
잘때도 오늘 뭐가 제일 재미있었어? 하니 "시장이 제일 좋았어"

종종 장보러 같이 다녀야겠다.

오늘도 어제 띄어버린 뽀로로 한조각을 보더니 또해달래서
그러나 곧 떼버리겠지

한숨 자고 일어나서 쿠킹수업 다녀오려고 기다리는중

1 2 3 4 5 6 7 8 9 10 다음

softglow